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세 세대 열차

작성 최성수 주주통신원 | 승인 2019.10.13  23:03:17

공유
default_news_ad1

- 더불어 가는 길

▲ 경의중앙선에서 - 핸폰으로


우리는 같은 열차를 타고 있다.
노인이나
중년이이나
청년이나

 

우리는 달리는 열차에 실려 있다.
할배나
아저씨나
학생이나

 

우리는 함께 가고 있다.
노파나
아줌마나
소녀나

 

우리는 어우러져 가고 있다.
여자나
남자나
동성애자나

 

우리의 종착지는 모두 같다.
그래
우린 오순도순 도우며 가야한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최성수 주주통신원 choiss305@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성수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