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김수인 시] 반쪽사랑

작성 김수인 주주통신원 | 승인 2019.11.15  21:55:26

공유
default_news_ad1

 반쪽사랑
                         

                  김수인
 

그리워서 너에게로 향하니
가는 길이 험하고 외로워

보고품의 깃발하나 들 때면
무참히 짓밟히기도 하지

언제라도 한쪽 팔 벌리어 닿을 곁에서
너의 온기 느끼고 싶어라

아 세포마다 타는 열정
식힐 곳이 어디뇨

오늘에 올까 내일엔 올까
기다림이 너무 아프다

많이 흘러버린 세월, 잊어버렸나
이젠 만나야 한다

 


<편집자 주> 김수인 시인은 2008년 문학과 현실사 작가회에 입문하였고 신인상을 수상하였다. 한국문인협회 등단회원으로 한국문인협회 월간지에 시를 수록하였다.사회복지사, 여성가정 복지상담사, 스트레스 전문가로 활동. 한국문인햡회 회원으로 활동중이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김수인 주주통신원 spica832@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수인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