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 미국 넘어 새로운 길

작성 권말선 주주통신원 | 승인 2019.11.23  02:00:15

공유
default_news_ad1


미국 넘어 새로운 길

 

썩은 진흙탕에
몸이 빠져 허우적거리며
절호의 때를 잡을지
절명으로 사그라질지
사나운 갈피갈피
그 한가운데 놓여 있다

눈 앞엔 온통 가시무지 뿐이라도
맨살 찢겨가며 길을 만들어내야
제 두 발로 걷는 기쁨 누릴테지만
두려워 나아가길 포기한다면
진흙탕 속에서 썩어없어지겠지
생명도 없이 미래도 없이

예속과 굴종은 천형이라며
이대로 주저앉고 말지
제 팔다리의 힘으로
진흙탕 뚫고 나와
앞으로 나아갈지
고비에 섰다

강도같은 저 미국을 버려야
무덤같은 저 미국을 넘어야
새로운 길 만들 수 있고
길 끝에서 손 흔들며 기다리는
우리 형제자매와 붙안고
통일의 길 가꿀 수 있다

누구에게 손 내밀지 말고
누구에게 기대지도 말고
우리 스스로의 힘으로
만들고 걸어가야 할
아아, 새로운 길
새로운 길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권말선 주주통신원 kwonbluesunny@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권말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