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른 아침 난지천공원에서

작성 이상직 주주통신원 | 승인 2020.06.21  23:04:36

공유
default_news_ad1

오늘 새벽 일찍 일어나 모처럼 집 앞에 있는 난지천공원을 찾았다. 쓰레기더미에서 푸르른 숲으로 아름답게 탈바꿈한 그곳.

'코로나19'의 긴 터널에서 어서 벗어나 희망의 빛이 가득한 광야로 나가기를 꿈꾸면서 잠시 여러 상념에 잠겨 본다.

박인희 님의 노래 '끝이 없는 길'을 흥얼거리면서~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이상직 주주통신원 ysanglee@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상직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기사댓글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