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WE ARE YOUNG

작성 최호진 주주통신원 | 승인 2020.08.01  01:46:09

공유
default_news_ad1

- WE WERE YOUNG

▲ 벽화로 남긴 찐한 사랑


인사동에서 삼청동으로 넘어가는 어느 집 담장에 그림이 그려져 있다.

사진에는 'WE ARE YOUNG'으로 되어 있는데

난 왜 'WE WERE YOUNG'으로 쓰고 싶을까? 내 마음 나도 몰라!!!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최호진 주주통신원 chj1959c@hanmail.net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호진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기사댓글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