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시] 안녕, 온유

작성 권말선 주주통신원 | 승인 2019.10.05  12:23:37

공유
default_news_ad1
▲ 세월호 희생자 양온유 학생의 초상이 있는 판넬, 교대역에서 만날 수 있다.

 

 안녕, 온유
 

안녕, 온유
교대역 지하철을 내리면 보이는
너의 초상을 마주한 어느 날부터
다짐, 약속, 기억의 고리인 양
자꾸만 네 이름 불러본다


안녕, 온유
하고 불러 보면 빙긋 웃는 듯
네 볼은 살짝 동그랗게 부풀고
부푼 네 볼을 가만히 쓸어보면
부드런 온기를 넘겨주는 너

 

안녕, 온유
갑판 위에서 기다렸다면 살았을 텐데
울음소리 비명소리 들리는 곳으로
너, 구명조끼도 없이 친구들 곁으로
돌아올 길 대신 택한 친구들 곁으로

 

너는 수많은 발길 속 초상으로 고요히
찾았느냐고 나를 향해 묻고 있는데
나는 이렇게 걷고 뛰면서도
네 앞에 서서 아무런 답이 없구나

 

진실을 끌어올리지 못해
네 앞에 멍하니 서 있는 것이냐
진실을 끌어내기 위해
너를 뒤로하고 걷고 또 뛰는 것이냐

 

안녕, 온유
많고 많은 까만 눈동자의 온유들아

 

파묻힌 모든 진실 다 건져 올리고나면
빙긋 웃음 물고 반겨줄 너와 마주
웃을 수 있을까, 울 수 있을까
그립고 미안하다, 아이들아

 

▲ 10월 6일은 세월호참사 2000일이 되는 날이다.

 

편집 : 양성숙 편집위원, 심창식 편집위원

권말선 주주통신원 kwonbluesunny@gmail.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권말선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