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흐른다

작성 최성수 주주통신원 | 승인 2020.08.09  18:57:26

공유
default_news_ad1

- 두 여인

▲ 전철 노약자석

냄새가 흐른다.

동심이 흐른다.

설렘이 흐른다.

추억이 흐른다.

 

땅 냄새가 콧등을 스치는가.

어린 꿈이 아른거리는가.

사춘기 기억에 가슴이 설레이는가.

옥수수와 쑥떡 나누어 먹던 추억이 그리운가.

 

파노라마가 되어 흘러가버리는 풍경처럼

꿈도 설렘도 추억도 흘러가버린다.

 

두 여인은

두메산골에서 흙냄새 맡으며

피라미잡고 멱 감던

개구쟁이 사이이런가.

 

나이 들어

기운도 떨어지고

허리뼈도 어긋나고

유행 따른 옷 입기도

뾰쪽구두 신기도 성가시다.

 

아!

시간이 흘러가버렸다.

유수같이 흐르는 게 아니고 폭포처럼 떨어져버렸다.

 

편집 : 양성숙 객원편집위원 

최성수 주주통신원 choiss305@naver.com


한겨레신문 주주 되기
한겨레:온 필진 되기
한겨레:온에 기사 올리는 요령
<저작권자 © 한겨레:온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성수 주주통신원의 다른기사 보기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기사댓글보기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